We use cookies to understand how you use our site and to improve your experience. This includes personalizing content and advertising. By continuing to use our site, you accept our use of Cookies, Privacy Policy Term of use.
Video Player is loading.
Current Time 0:00
Duration 0:00
Loaded: 0%
Stream Type LIVE
Remaining Time 0:00
 
1x
347 views • April 30, 2022

LA에서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서명 200만 돌파 경축│NTD TV 보도

[NTD] 앵커멘트: 최근 로스앤젤레스(LA)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자원봉사자들이 전 세계에 중국공산당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유명관광지 산타모니카 부두에서 현수막 퍼레이드를 펼치고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서명도 받았다고 합니다. “중국공산당의 거짓말로 사람들이 죽어갑니다” 기자 나레이션: 3월 13일 관광객들로 붐비는 산타모니카 부두에서 산타모니카 부두에서 이색행사가 열렸습니다. ‘LA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자원봉사자 수십 명이 ‘중국공산당의 거짓말로 사람들이 죽어간다’, ‘공산당 조직을 탈퇴하면 복이 온다’ 등 현수막을 펼치고 중국공산당이 어떻게 이 세상을 해쳤는지 알렸습니다. LA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리하이룬 대표: “중국공산당은 당초 전염병을 은폐했으며 지금까지도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왔는지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그들의 거짓말에 많은 서양인들도 이제 알고 있습니다. 중국공산당의 거짓말로 사람들이 죽어간다는 걸요.” LA 탈당센터 자원봉사자 톰 쟈노비츠: “공산당은 사악한 조직입니다. 사람들에게 자유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파룬따파(파룬궁) 수련도 금지했습니다. 저는 ‘침묵의 외침(Unsilenced)’이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는데, 중국공산당이 파룬궁수련자들을 고문하는 내용입니다. 중공은 또 신장 위구르족도 박해하고 있습니다.” LA 탈당센터 리하이룬 대표에 따르면, 지금까지 중국공산당 조직 탈퇴를 선언한 중국인이 3억9천만을 넘어섰고,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서명도 전 세계적으로 2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에 따라 공산주의 종식에 대한 공감대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컴퓨터 엔지니어 루드 디아코프: “공산정권은 대중에게 무언가를 강요하고 선택권을 주지 않으며 언론 자유도 금지합니다. 언론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습니다.” 중국공산당의 본질을 깨닫지 못한 일부 사람들에 대해 탈당센터 자원봉사자들은 안타까움을 나타냈습니다. LA 탈당센터 자원봉사자 왕리민: “예를 들어 홍콩에서도 중공이 그렇게 많은 시민을 살해했지만 공산당에 속은 중국인들은 아직도 홍콩 젊은이들이 폭동을 일으킨 탓이라고 합니다.” LA 탈당센터 자원봉사자 저우샤오언: “공산당은 중국과 같지 않으며 중국을 대표하지도 않습니다. 중국인에게는 고유의 사상과 전통이 있습니다. 그들이 독립적으로 사고할 수 있길 바랍니다.” LA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리하이룬 대표: “우리가 이 사회를 바꿀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는 자신을 보호할 수는 있습니다. 우리가 중국공산당 탈퇴를 권하는 것도 이 때문이고,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서명을 받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행사 주최 측에 따르면, 4시간 가까이 진행된 이 날 행사에서 2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중국공산당 종식 서명에 동참했습니다. LA에서 NTD 기자 리자언, 쉬싱이었습니다. 자막/제작: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한국지사 원본 링크: https://www.ntdtv.com/b5/2022/03/15/a103374201.html 공산주의 없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전세계 연대 서명운동 https://www.youmaker.com/v/LaMbNBrDvJvX 공산주의가 없는 미래를 위해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서명 부탁드립니다. http://endccp.com/ko (한국어)
Show All
Comment 1